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문화/생활

사회

스포츠

미디어이슈TV

이슈포토

전국시도

광고
개혁신당 이준석 긴급 기자회견 돌연 취소...내분 조짐 봉합 되나?
신선혜 기자   |   2024.02.19 [09:01]

▲ 연합뉴스tv 캡쳐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개혁신당 이준석 공동대표는 지난 17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예고했다가 돌연 취소하면서 내분이 일었다.


개혁신당이 총선 선거지휘 주도권과 배복주 전 정의당 부대표의 공천 여부 등을 놓고 일어난 것.

우여곡절 끝에 설 연휴를 앞두고 제3지대 세력이 전격 통합에 합의하면서 출범한 개혁신당이 출범 일주일 만에 내분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준석 대표가 3가지 제안을 했지만 이낙연 대표 측이 2개를 반대하면서 갈등이 불거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는 대선 지휘경험이 있는 이준석 대표가 공동정책위의장과 상의해 선거정책 홍보전반을 지휘하는 제안이고, 또다른 제안은 비례대표 출마의사를 밝힌 배복주 전 정의당 부대표의 불출마 선언이나 과거 발언 사과를 최고위에서 결정하자는 내용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대표 측이 선거 지휘권에 대해 최고위에서 검토하자는 의견을 낸 데다, 배 전 부대표에 대해선 '배제는 어렵다'며 사실상 제안을 거절하자. 이준석 대표는 주말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입장을 밝히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대표는 예정시각을 1시간 가량 앞두고 기자회견을 전격 취소했다.

개혁신당 관계자는 "기자회견이 취소된 것은 일단 상황이 정리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전했다.

19일 월요일 예정된 최고위원회의도 정상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이준석 대표의 3가지 제안 중 나머지 하나인 '지도부 전원 지역구 출마'는 받아들여진 것으로 전해졌다.

개혁신당의 내분 조짐은 결국 정체성 문제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개혁신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거론된 김종인 전 위원장은 "전권을 준다해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실시간 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미디어이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