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문화/생활

사회

스포츠

미디어이슈TV

이슈포토

전국시도

광고
전북특별자치도 보건의료 재난‘심각단계’격상에 따른 총력 대응
김관영 지사“지역 의료협의체 및 의사단체 소통”강조
이원희 기자   |   2024.02.23 [18:51]

▲ 전북특별자치도 보건의료 재난‘심각단계’격상에 따른 총력 대응


[미디어이슈=이원희 기자] 전북특별자치도가 의료계 집단행동에 따른 보건복지부의 보건의료재난 위기단계가‘경계⇒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23일 김관영 지사 주재로 14개시군 시장․군수와 함께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비한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 회의에서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의료현장 이탈이 심화되고 있고, 의사협회에서도 총궐기 대회를 예고하는 등 비상진료 대응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또 시․군립병원, 지방의료원, 보건소 등 평일 진료시간 확대 및 주말․공휴일 진료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관내 응급의료기관과 119소방, 유관기관과의 응급 의료체계를 구축하는 등 진료 공백을 최소화 해 줄 것을 14개 시장․군수에 당부했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앞으로 “지역의료협의체 등 기 구축돼 있는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 의사단체를 포함한 지역내 의료계와 소통해 의료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실시간 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미디어이슈. All rights reserved.